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경제·농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창황토배기유통 새 대표이사 공모 ‘무산’
김동훈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0일(월) 13:0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지난 3월 정기총회 이후 소송국면에 있는 고창황토배기유통(이하 황토배기유통)이 새 대표이사를 공모했지만, 대표이사 후보자를 선정하지 못한 채 유야무야로 끝나버렸다.

510~16일 대표이사 후보를 공모한 결과, 이모 전 조합장 등 3명이 응모했으며, 군청 담당자에 따르면, “529일 대표이사 선정위원회에서 1명으로 추린 뒤, 임시총회를 열어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일부 농협 조합장이 이 공모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왜냐하면, 군청의 주도하에 지난 정기총회에서 황토배기유통 경영권을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관내 농협이 주주) 즉 농협으로 이양하는 절차를 밟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공모과정 또한 군청의 주도로 또는 군청의 주도하에 지난 정기총회에서 뽑힌 임시이사들의 주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일부 조합장은 새 대표이사를 공모하는지조차 몰랐다는 사실이 이를 방증하고 있다. 대표권은 경영권을 좌지우지하는 중대한 요소다.

이러한 문제제기를 받아들여, 새 대표이사 공모는 무산됐으며, 응모자들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토배기유통 관계자에 따르면, 앞으로 관내 농협의 주도하에 새 대표이사를 선출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황토배기유통 경영권을 농협으로 이양한다고 해서, 즉 경영의 책임을 농협으로 넘겼다고 해서, 관내 농협이 황토배기유통 경영권을 아직 받은 것도 아니다. 각각의 농협들이 이사회와 총회의 승인을 받는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열린 대주주협의회에서, 고창군이 매년 7억원씩 3년간 21억원을 (황토배기유통+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에) 지원하고, 관내 농협은 3년간 10억원을 투자해, 매출이익을 3년동안 약 33억원 적립해, 소액주주들에게 배당금을 주거나 소액주주를 정리하기로 협의했는데, 이 협의사항이 어떻게 갈무리 될지도 그 귀추가 주모된다.

김동훈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기상 군수와 조규철 의장은 ‘업..
"우리는 고창군청에 ‘소각장 건설..
아산면 소각장 건설 논란, 어떻게 ..
“굳이 왜”
“아산면 소각장, 절차적 정당성 전..
고창-부안 해상경계, 누가 이겼나?
제7대 기초의회가 선택한 우리 동네..
누가 당사자인가
고창군 행정은 왜 투명성에 이토록 ..
“군수에게 소각장 결정과정을 포함..
최신뉴스
정읍 정애마을 58명 중 폐기물업체..  
전북도 농민수당 지급 발표에 농민..  
인촌 김성수 찬반 격화되나  
욕설·폭력 주취자 부상입힌 소방..  
고창 아산면 소각장 ‘공론화’ 결..  
고창군의회 임시회 개회…농민수당..  
축제식 양식장에 (상업용) 태양광 ..  
이장 선출, 이렇게 바꿔도 되나  
고창군·의회 안건 예고·공고는 ..  
선운사 다원, 녹색도시 고창의 품..  
고창 수억원대 ‘사기’ 혐의, 도..  
유기상 군수, “고창군 자존심 높..  
“질마재 메타세쿼이어 가로수, 이..  
한빛1호기 출력급증 이어 3호기 압..  
이 문서는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